트럼프의 취향이 반영? 미국 펜실베니아주 워싱턴DC에 있는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



최근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가 승리하면서 파란을 일으켰습니다.

물론 환호하는 목소리도 많지만 반대편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로 등장하고 있는데요.


공화당 소속으로 워낙 거친 말을 서슴없이 쏟아부었던터라 힐러리에게 투표했던 이들은 물론, 전세계가 트럼프의 행보를 주목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별개로 그가 대통령이 되기 전, 부동산 갑부로 전세계에 다양한 빌딩과 호텔에 투자했던 결과물들은 크게 호평을 받기도 하는데요.







미국 펜실베니아주 워싱턴DC에 있는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 역시 그 중 하나입니다.

물론 제45대 미국 대통령 당선자인 도널드 트럼프의 호텔로써 실제로 트럼프가 기획한 건물은 1899년 지어진 건물이었다고 합니다. 로마네스크 양식의 우체국 건물로, 이 도시에서는 과거부터 랜드마크로 유명한 건축물이었습니다.






리모델링 과정을 거쳐 2016년에 9월에 오픈하였습니다. 1973년에는 역사적 건축물로 지정되기도 했고 트럼프의 취향이 고스란히 녹아있는 것만 같은 객실의 디자인은 정말 화려하기 그지 없습니다.





정말 로비부터 수없이 바닥을 향한 샹들리에를 비롯해 고급스러운 카페트까지 트럼프의 취향이 적극 반영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연회장 역시 금빛으로 물들어 휘향찬란하네요. 펜실베니아에서 열리는 고급 행사는 거의 여기서 치뤄야 할 것만 같은 분위기입니다.





9층 높이의 유리로 덮혀있는 아트리움은 굉장히 웅장하고 우아한 모습까지 이루고 있어 객실의 디자인과는 대조를 이루고 있는데요. 보기에도 화려한 미국 펜실베니아주 워싱턴DC에 있는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 트럼프는 반대하지만 확실히 이 호텔만은 아름다움의 극치를 이루고 있다는 점에 동의할 수 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