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트리풍의 인테리어가 인상적인 호주 커피전문점 '파블로 앤 러스티스'



최근에 길을 걷다 보면 카페가 참 많아진 것 같아요. 인테리어 공사를 예쁘게 하는 가게들을 보면 웬만한 곳들을 거의 카페일 정도로 말입니다.


심지어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스타벅스, 커피빈, 파스쿠치, 앤젤리너스, 할리스 외에도 수많은 소규모 카페 프렌차이즈들도 생겨나고 백다방이나 이디야 같은 저가형 커피들도 생겨나면서 정말 수많은 커피점들이 거리를 채우고 사라지기를 반복하는데요.





■ 뭐 사실 비슷비슷한 카페 인테리어가 많은 시점에서 호주 시드니에 위치한 파블로 앤 러스티스(Pablo&Rusty's)라는 로컬 카페를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심플한 느낌의 카페이면서도 원목 재질이 주는 아늑함 때문에 커피 마시기 좋은 분위기가 아닐까 싶은데요.





■ 재밌는 건 한국에 있었다면 상당히 비싼 가격의 커피를 취급할 것 같지만 알게 모르게 상당히 저렴한 가격을 자랑하는 것이  파블로 앤 러스티스(Pablo&Rusty's)의 또 하나의 장점이라고 합니다.





■ 컨트리풍의 인테리어 안을 자세히 보면 곳곳에 스틸 느낌도 제가 보기에는 상당히 독특합니다.

게다가 공원에서나 볼 것 같은 긴 벤치가 놓여있는 것도 재밌고 말이죠.





■ 심플하지만 편안함을 주는 인테리어, 그리고 합리적인 가격과 맛있는 커피가 파블로 앤 러스티스(Pablo&Rusty's) 시드니에서 인기 있는 카페로 만든 원동력이 아닐까 싶은데요.

국내 커피 가격 역시 원가에 비해 상당히 고가의 커피들을 판매하고 있는 것을 보면 조금 반성해야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물론 진입장벽이 낮아 우후죽순처럼 생기고 있는 새로운 카페들도 문제이긴 하지만요.





■ 인테리어뿐만이 아니라 최근 늘어가는 카페 속에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전략이나 이를 대비한 준비가 확실히 된 상태에서 자영업에 나섰으면 하는 바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