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콩집을 넘어선 공간활용이 좋은 10평 초소형 주택 인테리어



혹시 땅콩집이라는 말 들어보셨나요?


대한민국 역시 면적이 아주 좁은 것은 아니지만 사람 사는 곳이 서울과 수도권으로 집중되어 있다 보니 출퇴근 시간을 고려한 주거지역을 찾다 보면 이런 장소의 집이나 아파트, 땅값은 일반인들이 치르기엔 그 가격이 너무 높아진 것이 사실입니다.


이를 고려해 말 그대로 땅콩만 한 집을 한 필지에 두 가구의 건물을 붙여 지은 듀플렉스 홈(duplex home), 두 세대가 마당은 공동으로 사용하고 건물은 하나의 매스를 이루어 건축되는 단독주택이 한 간에 인기를 얻고 있는 중인데요.





 땅콩집 외에도 공간 활용은 물론 수납이 좋고 밝은 분위기, 미니멀한 디자인의 초소형 주택이 있기에 이 자리를 빌려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초소형 주택의 주인은 전에도 33㎡(약 9평)까지 초소형 주택에 살았다고 하지만, 비좁고 공간 활용을 걱정하지 않을 수 없었기 때문에 고민을 하던 도중, 새집을 짓게 되었는데요.





 신기하게도 이번에도 그는 이전보다 더 32㎡의 면적을 가지고 있는 자그마한 주택을 선택했습니다. 조금은 의외라고 생각되는 부분인데요.


하지만 이전보다 평수만 작아졌지 지금은 초소형 주택이라곤 믿을 수 없을 정도의 다양한 공간 활용이 이루어지며 진짜 살아보고 싶은 집으로 거듭났습니다.





 계단에도 수납공간이 위치해 있습니다.





 작은 공간이지만 전면이 창으로 이루어져 있기 때문에 채광에도 전혀 문제가 없습니다.





 대학가 원룸텔들을 보면 약 10평 되지 않는 공간에 침대와 책상, 주방, 그리고 화장실까지 있다 보면 혼자 살기 비좁은 상황에 이를 수밖에 없는데요. 특이하게도 이번 초소형 주택은 두 명이 살기에도 부족하지 않을 만큼 그 디자인, 여기에 공간 활용이 정말 우수한 케이스라고 볼 수 있습니다.





 공간 활용과 수납 공간의 확보가 중요한 이런 공간에서 최적의 디자인을 갖추기 위해 노력했는데요. 각각의 공간을 끼워 맞추는 유닛형 디자인으로 공간활용에도 도움이 되고 다른 용도로도 활용이 되는데요. 경제적 측면에서의 메리트도 결코 무시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주택 문제, 혹은 비좁은 공간의 활용에 관심이 있는 분들이라면 이 초소형 유닛 주택에 관심이 가실 수밖에 없겠네요~ 자! 그런데 이렇게 공간 활용에 도움이 되는 가구, 카카우드에는 없을까요?





 자신 있게 카카우드 라임 편수책상 SET를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어린이전문가구라는 명성에 걸맞게 100% 원목가구, 그리고 국내 제작을 원칙으로 삼고 있는데요. 북유럽산(핀란디아) 레드파인과 100% 원목, 100% 수용성 천연도료를 사용한 수제친환경 가구입니다. 천연도료를 사용한 수제친환경 가구이기도 하지만 넓고 편리한 사이즈를 자랑하는 제품인데요.





 카카우드 라임 편수책상 SET는 흔들림 없는 단단한 다리 구조와 안전을 위한 라운딩이 가미되어 있고요

여기에 책상은 물론 책이나 물건들을 보관할 수 있는 다양한 수납공간이 제공됩니다.





 집에서 가구 배치를 다시 할 때도 느끼는 점이지만 좁은 공간을 넓게 사용한다는 것은 그리 쉬운 일이 아닙니다. 특히 집안 구조가 평면적이라면 이런 경우에 공간 활용을 위해선 가구 활용도가 중요해질 수밖에 없는데요.

카카우드 라임 편수 책상 SET를 통해 좁은 공간도 넓게, 같은 공간이라도 더 많이 수납해 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카카우드 라임 편수책상 SET 관련해 좀 더 정확한 정보를 알고 싶다면

 아래 명시된 카카우드 홈페이지에 방문해 보세요.

대학가 월세의 상승! 이런 2평 초소형 주택 인테리어는 어떨까요?



얼마전에 시사 프로그램을 봤는데 대학교 근처 월세값이 엄청나더군요.

보증금은 뭐 돌려받는다지만... 50만원이 넘는 월세는 대학생들에게 확실히 부담일 수 밖에 없습니다.

가장 놀란건 제가 다니던 학교 근처 집값이 가장 비싼 대학가 중의 한 곳이더라고요 ㅠㅠ


그래서 소개해 드리고 싶었던 곳이 바로 이탈리아 로마의 초소형 주택입니다.

크기가 약 75㎡으로, 약 2.1평 크기로 굉장히 좁기 때문에 이거 뭐 잠이나 잘 수 있을까?

고시원보다 더 심한 것은 아닐까 싶겠지만 의외로 쾌적한 분위기를 풍기는 이탈리아 초소형 주택을 소개합니다.





입구부터 뭔가 심상치 않은데...





처음 들어서면 보이는 공간이 너무 비좁아서 솔직히 실망할 법도 한데요.





시선을 위에소 내려다보면 그 생각이 또 달라집니다. 다행히 집 자체가 복층 형식인터라 2.1평임에도 불구하고 주방, 욕실, 침실 등을 모두 갖추고 있기 때문에 학생들은 물론, 심지어 신혼부부들도 이 곳에 거주하고 있답니다. 





주방이 결코 크다고는 할 수 없지만 수납장을 효과적으로 사용해 크게 비좁은 느낌은 아닙니다.

인덕션만 있어 오븐이나 렌지를 놀만한 공간이 마땅하진 않지만 요리하기 아예 무리인 환경도 아닌데요.





2층에 위치해 있는 침대는 상당히 넓은 편인데다 쇼파로도 변신이 가능하고 난간이 설치되어 있기 때문에 상당히 안전해 보입니다. 설치형 선반을 통해 부족한 수납공간을 일정부분 보충하고 스탠드 조명 역시 벽에 설치해 최대한 공간 활용에 주안점을 두기도 했습니다.





사실 평수가 넓어도, 그리고 어중간해도 그 공간들을 채워가는 작업이 쉽지만은 않은데요.

국내에도 이런 초소형 주택을 통해 높아져만 가는 전세와 월세값을 잡아 학생들이 학업에 좀 더 매진할 수 있는 환경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에 올려봤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