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기만해도 지름신 강림하는 주방용품! 감당할 수 있는 분만 스크롤을 내려주세요



이상하게 고속터미널 지하에 방문해 소품을 보며 걷다 보면 설레이곤 합니다.

남자인 저도 이런데 여성분들은더 심하겠죠~


이번에 여러분에게 지름신이 강매할만큼 유니크하고 예쁜 소품을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심지어 주방용품인터라 그 구매욕은 상상을 초월할 수 있으니 각오가 되어있지 않다면 섣불리 스크롤을 내리지 마세요~


이탈리아 디자인 브랜드 알레시의 서커스 테마 주방용퓸입니다.

2016년에 열린 런던 디자인 페스티벌 출품작이기도 합니다.





네덜란드 출신의 세계적인 디자이너 마르셀 원더의 작품입니다.

머슬맨는 그 특징에 맞게 호두깨기 기구네요. 사실 이렇게 호두를 깰 필요가 있긴 하지만 이런 디자인의 작품이라면 하나쯤 구비해 놓아도 좋을 것 같습니다.





서커스의 마스코트라고 할 수 있는 삐에로입니다. 삐에로의 용도는 바로 와인오프너입니다. 





또다른 삐에로는 사탕 보관함인데요~ 모델이 통통해서인지 잘 어울립니다.





서커스 단장인 건 알겠는데 이 주방용품은 도대체 용도가 무엇일까요?





이외에도 다양한 서커스 관련 주방 소품들이 있는데요.

머그컵을 비롯해 국내에서는 밥그릇으로 사용해도 좋은만큼 귀엽고 색다른 주방용품들~ 

다 사기엔 너무 비싸니 한 달에 하나씩 구매해 꼭 세트를 완성시키고 싶네요.

얼음뇌? 타이타닉 냄비뚜껑? 독특한 주방 용품 디자인 모음



같은 물건, 같은 가격의 물건 중 다른 디자인, 걔 중에서도 특이한 스타일이 있다면 왠지 그쪽으로 더 눈이 가고, 구매를 하더라도 가격이 몇 배 이상 차이가 나지 않는다면 구매의사 역시 이쪽으로 기울 수밖에 없다고 생각되는데요.


그래서 오늘은 지금까지 사용했던 주방용품이지만 그 디자인만큼은 특출나고 독특한 주방 용품 디자인을 모아봤습니다.


여러분 집의 인테리어에도 도움이 될 것 같아요~ 소품으로 사용해도 좋고 실용성까지 높은 제품들을 지금부터 만나보세요 :)





■ 갑자기 실험실에 든 느낌이 들긴 하는데... 얼음을 뇌 모양으로 굳힐 수 있는 얼음틀입니다.

그냥 물에 넣어도 되지만 레몬이나 큐라소 색소를 넣은 음료에 넣으면 굉장히 묘한 느낌, 일단 유니크함에 있어서는 단연 톱일 것 같습니다.





■ 티를 마실 때 그냥 티백인 경우도 있지만 입차의 경우는  인퓨져 사용해야 하는 경우가 있는데요. 이렇게 귀여운 인퓨져가 있었네요. 바다표범 디자인으로 만들어진 인퓨저를 통해 허브티를 더욱 맛있고 눈까지 즐겁게 마셔보는 것은 어떨까요?





■ 사람 모양의 냄비 받침입니다. 왠지 사람을 깔고 놓는 것이 약간 죄책감이 드는데요...





■ 조미료를 넣고 뿌리는 것도 좋지만 아이들에게 주면 정말 좋아할 것 같은 조미료 마술봉~


"엄마의 정성으로 맛있어져라~"라며 주문을 외며 마술 봉을 휘두르는 아이들을 상상만 해도 즐거운 아이템이 아닌가 싶어요.





■ 이것도 티 디퓨저로 출시된 제품이긴 한데... 아.... 아이들이 사용하긴 너무 잔인한 제품이 아닌가 싶습니다. 성인분들만 사용하세요... 아이디어는 좋은데 구매까지 갈지는 의문인 제품이네요.





■ 빵 굽기 전에 반죽을 이 밀대로 밀어주고 오븐에 넣어 구워주면 바로 멋진 모양이 들어간 쿠키 완성!





■ 냄비 뚜껑 하나로 모든 냄비에 사용할 수 있다면 전 당장이라도 구매할 것 같습니다.

특히나 뚜껑 손잡이 모양이 타이타닉으로 김이 올라오는 모습까지 연출할 수 있다니... 이건 도대체 어디서 구매하면 될까요?





■ 네시 호의 괴물이 이렇게 귀엽다니... 짧지만 다리가 달려있기 때문에 사용하지 않을 때는 세워놓을 수도 있고 여러모로 실용성이 높은 제품인데요. 특히 냄비에 빠져있을 때 모습은 그야말로 네시 호의 괴수네요~ 너무 귀여운 괴수~





■ 고슴도치로 치즈를 갈아주면 더 맛있다는 게 사실인가요? 네... 사실일 것 같습니다.

사실 굳이 치즈를 갈지 않아도 주방에 하나 있으면 좋을 것 같은 저 귀여운 자태를 보세요~


이런 독특한 주방 용품들을 가지고 있다면 더 맛있는 요리가 탄생하지 않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