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유명인들의 집 1탄] 미국 10대들의 우상 저스틴 비버의 집은 어떻게 생겼을까?



오늘은 유익하기 보단 그냥 재미 위주의 포스팅으로 세계 유명인들이 살고 있는 집... 아니 대저택을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규모나 가격은 물론이고 건축학적으로 독특하고 유니크함으로 중무장한 셀러브리티들의 대저택을 구경해 보세요.




 오프라 윈프리

오프라쇼를 통해 포브스가 선정한 대갑부 1위 자리를 놓치지 않았던 오프라 윈프리의 대저택.

그녀가 소유하고 있는 캘리포니아 몬테시토 저택에는 14개의 침실, 테니스코트, 연못, 과수원, 별도의 게스트 하우스는 물론 2개의 극장을 갖추고 있는 대저택입니다. 정말 영화에나 나올법한 집인데 가격은 5천 2백만 달러(약 643억)이며 면적은 약  5만천평이라고 합니다.




 밥 호프

1930년부터 90년까지 활동하며 미국 최고 코미디 배우로 명성이 높았던 밥호프의 저택을 보고 계신데요. 규모고 규모지만 마치 천문대와 같은 느낌의 디자인은 물론 거대한 콘트리트 지붕이 굉장히 눈에 띄는 저택입니다.

팜스프링스에 위치한 Age House이며 화산에서 모티브를 얻어 지어졌다고 하네요.

(그런데 미드 플래시에 나오는 스타랩이랑 비슷하게 생긴 것 같기도 합니다.)




 저스틴 비버

Baby의 빌보드 메가히트는 물론, 최근 발매한 3집 역시 엄청난 사랑을 받으며 10대들의 우상에서 최고의 아티스트로 거듭나고 있는 저스틴 비버, 공연수입과 음원수익만으로도 1년간 전대미문의 수익을 벌어들이는 그의 집은 어떨지 궁금하신 분이 참 많을텐데요.

저스틴 비버의 비버리힐즈 저택은 강철빔에 유리로 외벽을 마감해 세련된 느낌을 주는 느낌의 글래스 하우스입니다

그런데 사실은 이 집은 저스틴 비버의 집이 아니라 월세로 살고 있는 집인데, 그 월세가 무려 월 6만 달러... 한달에 약 7천만원이 넘는 어마무시한 가격을 자랑하네요.




 셀린디온

휘트니 휴스턴, 머라이어 캐리와 함께 세계 3대 디바로 꼽히는 셀린 디온의 멘션입니다.

하늘에서 찍은 사진인데 가장 눈에 띄는 것은 건물보다 마당에 있는 엄청난 규모의 워터파크네요.

미국에는 수영장을 가진 집들이 상당수 있긴 하지만 이건 규모가 뭐... 단순히 집 수준이 아닌데요.




 나오미 캠벨

한때 가장 왕성한 활동을 벌이며 세계적인 톱모델로 이름을 날렸던 흑진주 나오미 캠벨의 저택입니다.

러시아에 위치한 이 저택은 그의 러시아 남자친구이자 부동산 재벌이 선물로 지어주며 또다른 유명세를 얻기도 했는데요. 우리나라 동대문에 위치한 DDP를 설계했던 건축가 자하 하디드가 우주선에서 모티브를 받아 건설한 저택이라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