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미술감독의 스칸디나비안 아파트 인테리어



마크에 살고 있는 어느 미술 감독의 북유럽 스칸디나비안 아파트 인테리어라고 합니다. 지금으로부터 약 80년 전인 1932년에 지어진 약 30명 정도의 아파트라고 하는데요.

이 오래된 아파트가 미술 감독의 손을 타면서 어떻게 변했을지 저도 사뭇 궁금해질 따름입니다.

지체할 것 없이 그의 오래된 아파트에 방문해 볼까요?





블랙 앤 화이트로 밸런스를 맞춘 세련된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공간입니다.

바닥은 어두운 블랙톤으로 무게감을 잡고 벽면은 화이트톤으로 뭔가 가벼워 보이지만 창틀이나 곳곳에 소품을 블랙, 혹은 꽃으로 밋밋한 느낌을 없애고 전체적으로 블랙 앤 화이트가 조화를 이루고 있습니다.

어딜 봐서 이게 1932년에 지어진 아파트라고 생각할까요?





■ 유럽의 경우는 설계부터 건설까지 뭐 하나 허투로 작업하는 것이 없다보니 유지와 보수만 철처히 해준다면 집 한채에서도 몇 세대가 지나갈 수 있다는 점이 매혹적인 것 같아요. 


오래된 집이라고 해서 과거의 소품만을 고집할 것 없이 자신의 개성에 맞게 연출된 느낌이 정말 좋은 것 같아요.





■ 특히 가장 마음에 드는 것은 거실로 주방과는 달리 바닥부터 벽면까지 모두 화이트를 고집했지만 쇼파와 벽면에 걸린 액자들을 통해 단조롭기 보단 화려하고, 지나치지 않은 중후한 느낌의 인테리어를 완성해 과연 미술감독이라는 탄성을 내지르게 만들었는데요.





■ 뿐만 아니라 자신이 직접 만든 여러 인테리어 소품들 역시 눈에 띕니다.

기름통을 이런 식으로 리폼한다는 발상 자체가 남다른 센스의 소유자임을 입증할만한 증거인데요.





■ 빈티지한 소품들을 집 안 구석구석에 배치함으로서 세련미 넘치는 인테리어에 위트를 가미하는 것도 빼놓지 않았습니다.


시골마을에 안착된 이단아같은 북유럽 모던 주택


최근에는 서울 시내에 위치한 아파트 가격들을 보면 벌어진 입이 다물어지질 않는데요.

그래서인지 국내에 땅콩집이라고 해서 작은 공간에 실속있는 공간을 만들어 활용하고 있는 중입니다.

내 집 마련을 꿈꾸는 신혼부부나 결혼한지 얼마되지 않은 부부들이 특히나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데요.

비단 한국 뿐만이 아니라 해외에서도 이런 자투리 공간을 활용한 공간들을 쉽사리 찾아볼 수 있습니다.


■ THE TOWN HOUSE라는 프로젝트로 건축가 Elding Oscarson에 의해 태어난 땅콩집입니다.



사실 전형적인 스웨덴 농촌마을들 사이에 턱 하니 자리잡은 이 하얀 성냥갑같은 건물은 언뜻 보면 상당한 이질감을 조성합니다.

마치 작은 마을에 신기루마냥 낯선 느낌을 자아내는데요.


하지만 공간을 활용해 미니멀하게 디자인 된 건물의 공간활용능력만큼은 무척 뛰어납니다. 신혼부부나 1명의 자녀를 둔 부부들에게 어울릴듯한 3층 하우스




■ 건물 외관에 사용한 백지 느낌의 화이트 밸런스를 맞추기 위해 집 내부 역시 깔끔한 화이트 색상을 컬러 스킴으로 잡았습니다.




■ 또한 미술품 딜러와 카페 오너를 겸하고 있는 건축가  Elding Oscarson의 취향이 반영되어 다양한 액자와 책장을 활용한 실내 인테리어 로 심플하지만 스타일리쉬한 느낌의 배치들에 눈에 띄는데요.




■ 특히 넓지 않은 면적임에도 식사를 하는 테이블에는 여유를 두고 서재와 같이 복잡한 공간은 화이트 컬러를 이용해 안정감과 볼륨감을 주는 센스를 발휘했네요.




■ 벽면은 물론 바닥도 밝은 계통이라 자칫하면 차가워 보일 수 있는 공간에는 쇼파와 다양한 패턴과 컬러의 쿠션, 벽면에도 다양한 색상의 책들로 인해 따뜻하면서도 컬러풀한 인상을 심어주고 있습니다.





■ 복층구조는 물론 계단 밑에 남는 공간 역시 몇몇 소품들을 통해 죽은 공간이 아닌 살아있는 공간으로 탈바꿈했습니다.



■ 참고로 건축, 인테리어에 참여한 두 명의 건축가는 8년간의 일본생활을 통해 일본풍의 모던 인테리어 디자인을 북유럽 디자인에 차용했다 전해지고 있습니다


dwell.com

싱글족, 1인 가구에 어울리는 심플한 북유럽 스칸디나비안 원룸 인테리어

 

최근에 대한민국 싱글족들이 급증하고 있다는 뉴스는 많이 접하셨을 것 같습니다.

1인 가구가 늘어나면서 이와 관련해 외식이나 문화 활동 역시 급격하게 변화하고 있는 추세인데요.

하지만 이것은 국내 뿐만이 아닌 세계 여러 대도시에서 공통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현상으로서, 최근 유럽의 도시들 역시 '나홀로 가구', 1인 가구가 전체 가구의 40%를 차지하며, 특히 동경의 경우는 1인 가구가 45%에 육박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늘어가는 1인 가구 추세에 맞춘 아파트 인테리어를 소개해 드릴까 해요.

딱히 눈에 띄이는 스마트 기기들은 없지만 심플한 북유럽 스칸디나비아 아파트 인테리어입니다.

 

 

대부분의 북유럽 스타일과 마찬가지로 이번에 소개해드릴 스웨덴 코터버그에 위치한 한 아파트 역시 컬러 스킴을 화이트로 잡으면서 심플함을 매우 강조했습니다.

 

 

 

 

젊은 세대들에게 다소 유용하면서도 간단한 인테리어 방법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물론 이후 관리가 상당히 중요하겠지만요.

실내 전면이 흰 색으로 통일되어 있기 때문에 자칫하면 차가운 이미지로 인해 겨울에는 역효과를 불러 일으킬 수도 있는데요.

 

 

 

 

이를 위해 쇼파의 경우는 다소 무거운 톤의 컬러를 사용, 쿠션이나 침대커버에는 스프라이프나 패턴이 들어있는 소재를 사용해 단조로움을 피하면서도 컬러감에서 오는 밸런스를 맞추기 위해 신경을 썼습니다.

 

 

 

특히 중간, 중간 비춰지는 원목타입의 가구들은 방 안의 따뜻한 온기를 불어 넣으면서도 하이라이트를 주는 중요한 포인트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혼자 살다보면, 특히나 최근처럼 이사가 잦은 최근 젊은 세대들의 주거 환경을 고려한다면 오늘 소개해드린 스칸디나비아 원룸 스타일처럼 심플하지만 멋스러운 느낌의 인테리어에 도전해 보시는 것은 어떨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