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기만해도 지름신 강림하는 주방용품! 감당할 수 있는 분만 스크롤을 내려주세요



이상하게 고속터미널 지하에 방문해 소품을 보며 걷다 보면 설레이곤 합니다.

남자인 저도 이런데 여성분들은더 심하겠죠~


이번에 여러분에게 지름신이 강매할만큼 유니크하고 예쁜 소품을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심지어 주방용품인터라 그 구매욕은 상상을 초월할 수 있으니 각오가 되어있지 않다면 섣불리 스크롤을 내리지 마세요~


이탈리아 디자인 브랜드 알레시의 서커스 테마 주방용퓸입니다.

2016년에 열린 런던 디자인 페스티벌 출품작이기도 합니다.





네덜란드 출신의 세계적인 디자이너 마르셀 원더의 작품입니다.

머슬맨는 그 특징에 맞게 호두깨기 기구네요. 사실 이렇게 호두를 깰 필요가 있긴 하지만 이런 디자인의 작품이라면 하나쯤 구비해 놓아도 좋을 것 같습니다.





서커스의 마스코트라고 할 수 있는 삐에로입니다. 삐에로의 용도는 바로 와인오프너입니다. 





또다른 삐에로는 사탕 보관함인데요~ 모델이 통통해서인지 잘 어울립니다.





서커스 단장인 건 알겠는데 이 주방용품은 도대체 용도가 무엇일까요?





이외에도 다양한 서커스 관련 주방 소품들이 있는데요.

머그컵을 비롯해 국내에서는 밥그릇으로 사용해도 좋은만큼 귀엽고 색다른 주방용품들~ 

다 사기엔 너무 비싸니 한 달에 하나씩 구매해 꼭 세트를 완성시키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