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약국이 아니라고? 현대미술의 거장 데미안 허스트의 Pharmacy 2



길거리에 있는 카페나 음식점, 혹은 헤어샵의 경우, 언제나 화려하고 독특한 디자인들이 자리잡고 있지만 우리가 일상 속에 자주 찾는 여러 가게들은 언제나 획일적인 디자인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특히 병원이나 약국들을 가면 언제나 흰 바탕에 수많은 약들이 선반을 채우고 있는 이 약국, 저 약국 별반 다를 바 없는 생김새를 내밀고 환자들을 맞이하고 있는데요. 오늘은 오히려 이런 획일적인 디자인을 역이용한 재미난 식당을 한군데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 영국의 유명예술가이자 현대 미술의 전설은 아닌 레전드로 널리 알려진 데미안 허스트가 작업한 Pharmacy 2라는 매장입니다.


실제로 첫인상은 우리가 알고 있는 약국에서 조금 더 인테리어를 가미한 느낌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습니다.





■ 하지만 알고보면 이 곳은 사실 약국이 아닌 레스토랑이라고 해요. 헉?


2015년 데미안 허스트가 오픈한 그의 스트리트 갤러리에 2016년 2월 23일 오픈을 했고, 컬러풀한 의약품들에 영감을 얻어 제작된 소품과 디자인들로 눈길을 모으고 있는 핫플레이스라고 합니다.





■ 겉보기와는 다르게 이 곳의 주메뉴는 유럽의 고전음식이라고 하더군요.


음식과 예술의 경계를 모호하게 만들어 버리거나 하나인 것처럼 포장하는 데미안 허스트의 예술 세계를 다시 한번 돌아보게 만드는 디자인입니다.





■ 확실히 실험적인 디자인이라고 할 수도 있고, 어찌보면 식사하는 사람들이 조금은 불편하거나 어색할 수도 있겠지만 현대 미술의 거장이라고 할 수 있는 데미안 허스트가 선보이는 또 하나의 실험적인 디자인과 예술은 물론, 멋진 음식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자리인터라 인기는 나쁘지 않다고 하네요.





■ 참고로 Pharmacy 2는 영국 런던 램버스 뉴포트에 위치해 있다고 합니다.

제가 생각하기로는 이 곳을 사진으로만 보기에는 너무 아쉬운 것 같습니다. 런던으로 여행을 가게 된다면 이 곳은 한번쯤 꼭 가봐도 될 것 같다고 생각이 드네요. 

젊은 감수성을 자극하는 그래피티와 팝아트로 꾸민 캐나다의 레스토랑 인테리어


지금까지 너무 심플한 북유럽 스칸디나비안 스타일의 인테리어만을 소개해 드린 것 같아 이번에는 매우 화려한 인테리어를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조금 눈이 아플 수도 있으니 일단 긴장을 풀고 스크롤을 내려주기시 바랍니다.




그래피티와 팝아트로 꾸며진 캐나다의 한 레스토랑입니다.

왠지 입구부터가 심상치가 않은데요?




척 보기에도 굉장히 정신이 없는데요. 일단 한 눈에 모든 인테리어가 들어오는 디자인은 아니지만 그야말로 젊은 이들에게 많은 inspiration이 되고 있는 그래피티와 팝아트를 접목시킨 고품격 레스토랑 인테리어로 정평이 나 있다고 합니다.




테이블 세팅이나 배치로 보면 왠지 너무 산만하기도 하고 잘 어울리지 않을 것 같지만 은근히 매치되는 모습을 보여 연출합니다.




또한 스타워즈의 다스베이더, 코믹스의 슈퍼영웅들은 물론 애니메이션의 귀여운 캐릭터들이나 베토벤, 제임스 딘, 모차르트 등의 초상화를 컬러풀하게 어레인지한 모습 모두 10~30대층이 선호를 반영한 것을 보입니다.




실제로 벽화들이나 사진만 보면 난잡할 수 있지만 어두운 원목, 차가운 금속과 무거운 느낌의 대리석 바닥 등을 통해 밸런스를 맞춘 모습이 이번 캐나다 몬트리올에 있는 레스토랑 인테리어의 핵심이 아닐까 싶네요.




마치 레스토랑 전체가 하나의 작품처럼 보이는 이 가게에선 어떤 음식을 맛볼 수 있을지 궁금해 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