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에도 포기할 수 없어! 사계절 알록달록 컬러풀 오피스 인테리어



갑작스레 날씨가 추워졌습니다.

그래서인지 집에 오면 먼저 하는 것이 보일러 온도를 높이는 일이 되어버렸는데요.


처음에 화사하기도 하고, 깔끔하기도 해서 참 심플하고 멋스럽다고 생각하던 화이트톤의 인테리어가 겨울이 되면 원망스러워지기 시작합니다. 괜스레 거실이 더 휑해 보이기도 하고, 추운 것처럼 느껴지기도 하는 것 같아 말이죠.





그렇다면 과감하고 강렬한 컬러의 인테리어는 어떨까요? 다소 부담스럽긴 하지만 여기 자홍색 컬러를 통해 멋진 인테리어를 완성한 케이스가 있어 가져왔습니다.


과감하고 강렬한, 그렇기 때문에 인테리어에 사용하기엔 다소 부담스러운 자홍색 인테리어 데코레이션인데요. 사실 핑크와 자홍색이라면 조금 차이가 있죠. 핑크에서 다소 톤이 더 높아진 컬러인데요.





스타일리시한 느낌의 자홍색 컬러 인테리어입니다.

단순히 벽면뿐만이 아니라 쿠션은 물론 침대 나무까지 톤이 조금 낮은 핑크색을 사용했기 때문에 일체감이 상당하죠. 다만 남성분들에겐 다소 부담스러울 수도 있을 것 같네요.





방과 방 사이를 공간을 이렇게 멋지게 꾸며져 있습니다. 정말 놀러 가고 싶은 느낌이 절로 드는 집안이 아닐까 싶습니다. 화이트와 핑크 톤의 밸런스가 정말 환상적인 공간이에요.





이번엔 욕실입니다. 자홍색보다는 핫핑크 느낌이긴 하지만~ 단순히 욕조뿐만이 아니라 벽면을 함께 강렬한 컬러가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조명도 멋지네요~





자홍색으로도 정말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를 연출한 케이스입니다. 조금은 어두운 톤의 자홍색을 사용하는 것은 물론 원목과 고급스러운 식기들과 한가운데를 화병까지 연출하며 멋진 실내 인테리어를 구성해 놓았습니다.





magenta(마젠타:이탈리아어) 라고 하기도 하고 Fuchsia (푸크시아)라고 불리기도 하는 자홍색

확실히 너무 눈에 띄기도 하고, 이 때문인지 부담스럽게 다가올 때도 있지만, 이 컬러는 꽃에서 유래되어 사용하는 공간이나 면적에 따라 소녀 취향으로 혹은 평범하지 않은 공간을 연출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특히 요즘같이 추운 겨울에는 이런 과감한 컬러가 반전미는 물론 따뜻한 느낌을 연출할 수 있기 때문에 용기를 내어 도전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카카우드에선 어른에게도 중요하지만 여자아이들에게도 중요한 책상, 어른 느낌이 물씬 풍겨지는 카카우드 다크 편수시리즈 책상 세트가 판매되고 있습니다.


고무나무를 재료로 사용해 나이테와 옹이 나무의 숨결을 하나하나 그래도 담아낼 수 있다는 점에서 친환경임은 물론 다크 시리즈의 특성처럼 약간은 어두운 느낌을 통해 컬러감을 확실하게 실감할 수 있는 가구입니다.





보기만 해도 고급스러움이 느껴지는 디자인과 컬러감은 물론 변형이 적고 내구성이 뛰어난 각제형 다리, 숨은 공간까지 수납공간으로 활용한 실용성까지 갖춘 카카우드 다크 편수시리즈 편수책상을 통해 멋진 인테리어를 완성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팔걸이 달린 흔들리는 의자는 가라! 21세기형 세련미 넘치는 흔들의자 모음



락킹체어, 로킹체어라는 말 들어보셨나요?

사실 간단하게 말해 '흔들의자'쯤으로 인식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알고 보니 흔들의자라는 것이 현대가 아닌 18세기 기구에서 유래되었다고 합니다.

그러고 보니 시대물 같은 외국 드라마나 영화에서 본 적이 있는 것도 같네요.





과거에는 노교수쯤으로 되어 보이는 분들이 파이프 담배를 물고 몸을 흔들며 뭔가 권위 있지만 낡은 느낌의 흔들의자였지만 최근에는 디자인과 맞물리면서 누구나가 한 번쯤 앉고 싶은 의자로 재탄생하게 된 것 같습니다.


의외로 역사가 오래되기도 했지만 흔들리는 특성 때문인지 안정감을 위해 지금까지 흔들의자에는 팔걸이 달려 있는 것이 보통을 넘어 필수로 여겨졌는데요.





오늘 소개해드릴 모던 디자인의 흔들의자들은 팔걸이가 없는 형태도 많이금 등장합니다.

디자인을 통해 더욱 새로우면서, 실용성까지 갖춘 21세기형 흔들의자를 마음껏 만나보고 가세요.




독서의 계절, 가을에 어울리는 의자를 소개합니다.



가을하면 역시나 적시나 떠오르는 것은 식욕, 그리고 독서가 아닐까 싶은데요.

책을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의자가 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이번 의자 디자인의 경우 책을 수납할 수 있는 기능은 물론, 의자이기에 선택한 책을 그 자리에서 가장 편한 자세로 즐길 수 있도록 고안이 된 디자인입니다.





겉으로 보기에는 조금 딱딱하게 생기기도 했는데요. 어떤 분은 비행기 좌석과 닮았다는 말도 하시더라고요. 무엇보다 의자의 용도에 맞게 편한 자세로 볼 수 있는 디자인에, 오직 책을 위한, 책을 사랑하는 이들을 위한 디자인을 마음껏 만나보고 가시기 바랍니다.


생각보다 책 넣을 공간이 엄청 많습니다. 전면은 물론 양 사이드에도 책을 넣을 수 있는 공간이 널려 있으니 이런 의자 두어개면 책장이 필요없을 것 같네요.





철제 프레임으로 이루어진 의자인데 이렇게 활용이 가능하네요. 책을 펴서 사이드에 걸어놓을 수 있게 되어 있는데 정말 이 용도로 만들었던걸까요?





어... 이걸 보고 아마 어떤 분이 비행기 일등석 좌석과 닮았다고 한 것이 아닐까 싶은데요.

그냥 의자라고 하기 어려울만큼 다양한 수납공간을 자랑합니다. 옆에는 책을 걸어놓을 수도 있고 한 쪽 사이드는 책은 물론 오른쪽에는 딱 커피잔 하나를 올려놓을만한 공간까지 마련되어 있어 활용도가 정말 높을 것 같아요.





이건 바퀴가 달려있네요? 이거 앉아있다가 갑자기 미끌어지는 것이 아닐까 걱정도 좀 되지만, 디자인이 예쁘네요.





마치 예술작품처럼 디자인된 의자입니다. 위에는 책을 볼 때 도움이 되게 조명이 달려있기도 하고, 그냥 앉는 것이 아니라 쿠션 하나만 배치하면 정말 편하게 독서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딱 봐도 엄청 비싸보이는 가구입니다.





책을 숨길 수 있는 의자라니~ 심지어 엄청 폭신해 보여요. 마치 몸이 빨려 들어갈 것 같은 느낌~


공간활용 꿀이득! 침대 헤드에 수납공간으로 실용성 굿!



서울은 예전부터 비쌌고, 이제는 경기도 역시 아파트 값이 폭등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래서인지 과거처럼 큰 집이 인기라기 보다는 사람들 사이에서 10~30평 사이의 중소형 아파트가 상당한 인기를 끌고 있는데요. 예전과 같은 평수이긴 하지만 테라스 확장 등을 통해 조금 더 넓게 쓸 수 있는 방법들이 고안되고 있습니다. 싱글족들이 늘고 있다 보니 원룸이나 오피스텔 형태의 거주 형식도 사랑받고 있는데요.





■ 침대 머리에 수납공간이 있는 공간 활용법을 보여주는 침실 인테리어 디자인입니다.

물론 수납공간 없이 깔끔하게 벽과 하나되닌 침대 역시 깔끔해서 좋긴 하지만 수납 공간이 존재함으로서 협소한 공간을 조금 더 넓게 활용하고, 나아가 데코는 물론 간접조명을 이용할 수도 있습니다.





■ 수납공간은 위로 두고 천장과 맞닿는 공간에 경우, 간접 조명을 이용해 안정감 있는 공간감을 연출합니다.





■ 저는 이 방 정말 마음에 들더라고요. 민트색 침대보는 물론 침대헤드에 일정한 톤의 액자와 사이드에는 작은 조명을 설치하고 정말 귀여운 느낌도 있는 거 같아요.





■ 엄청 깔끔하다. 사실 쿠션 색상이 없었다면 굉장히 심심했을 것 같은데...





■ 협소해 보일 수 밖에 없는 다락방 역시 구조에 맞게 장을 짜서 침대와 컬러를 조화시켰습니다.





■ 기본적인 구조이긴 하지만 엄청 깔끔하도다.

상상력은 힘이다! 참빌라 티부터 다양한 아이디어 디자인 인테리어 소품



지난 번에 올렸던 "가지고 싶었던 인테리어" 편이 반응이 좋아서 하나 더 준비했습니다.

이런거 좋아하셨구나 :) 앞으로 참고하겠습니다~


저번 포스팅에 못지 않은 귀엽고 깜찍하고, 여기에 독특함을 겸비한 다양한 인테리어 소품들을 준비했으니 즐겁게 보고 가세요. 기발한 상상력으로 완성된 다양한 이야기를 준비했습니다.





■ 이건 진짜 집에 무조건 하나씩 있어야 될 것 같지 않나요?

창문틀도 그렇고 블라인드 청소할 때 얼마나 고생이 많았습니까~ ㅠㅠ





■ 이것도 진짜 아이디어 소품인데요?

마치 우리가 늘상 보는 스마트폰 거치대를 역발상으로 이용한 쇼파입니다.

쿠션을 가로로 얹어도 되고, 혹은 세로 형태로 얹어 여럿이 앉을 수도 있는 재미난 상품인 것 같아요.





■ 지난 번에도 파티션을 소개해 드린 적이 있는데요. 당시에는 파랑색과 녹색 등으로 산과 강 느낌을 냈다면 이번에 마치 돌맹이 같은 느낌의 파티션입니다. 특히 컬러와 형태가 상당히 다양하게 출시되어 여러가지 스타일을 서로 조합해 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 정말 평범한 철재 소재의 테이블로 상상력을 가미하면 독특한 느낌을 줄 수 있다는 것을 깨닫게 만드는 작품입니다. 일단 내구성이 약간 걱정되긴 하지만 아이디어 자체는 정말 좋은 것 같아요. 

심플하고 사용할 수 있는 면적도 넓고 말입니다.





■ 이거 보고 반했어요~ 그냥 보면 조금 귀여운 물고기 티백인데...

뜨거운 물에 담군 순간, 내용물이 드러나면서 정말 아름다운 꽃모양의 물고기가 탄생했어요~ :)

이거 진짜 사고 싶어서 인터넷을 뒤져봤는데 찾기도 힘들고 구한다 한들 엄청 비싸네요.

12개가 75000원? 참고로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수상작이며 맛도 상당히 좋다고 합니다.





■ 어릴때 아나바다 운동의 여파였는지 연필들을 아껴쓰겠다며 볼펜에 꽂아 쓰는 경우도 있었는데요.

이렇게 로켓 모양의 꼭지에 끼워주면 아이들이 몽땅 연필을 더 사랑하게 되지 않을까요?

이젠 옷걸이도 독특하고 창의적인 디자인으로~



최근 지어지는 아파트은 죄다 테라스 확장을 통해 평수가 조금씩 넓어지면서 별도의 드레스룸을 제공하는 방식이 많아졌습니다.


그래서인지 과거처럼 방 안에 두는 옷걸이는 다수의 옷을 걸어놓기 보다는 외출 후 돌아오면 자켓 정도를 걸어놓은 간단한 형식의 옷걸이를 선호하는 것 같은데요.


이왕이면 하나 있는 옷걸이! 조금 더 독특하고 인테리어 요소가 있다면 좋겠죠~

디자이너들 창의적이고 독특한 아이디어들이 가미되어 있는 다양한 옷걸이 디자인을 만나보세요~





□ 어라... 서양에서는 어떨지 모르는데... 마치 효자손을 담은... 옷도 걸고 등도 긁는 두 개의 실용성을 잡은 옷걸이가 아닐까 싶습니다.

함께 옵션으로 제공되는 의자도 활용성이 높아 보이네요~





□ 나무 모양을 형상화 한 옷걸이. 블랙 원피스 하나를 걸어놓은 것만으로도 집 안 인테리어가 상당히 살아나는 것 같아요. 가지 많은 나무... 옷걸이니 안심하고 사용하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 참 단순한 모양이고 많은 옷을 걸어놓을 수도 없지만 파스텔톤의 옷걸이

게다가 다리가 4개이다 보니 훨씬 안정적인 것처럼 보입니다.





□ 마치 나무에 달린 나뭇가지같은 느낌, 처음 보는 스타일이지만 원목 소재인터라 상당히 익숙해요~





□ 정말 눈에 띄기는 하지만 이건 옷걸이라기 보다는 마치 잡지꽂이~?

옷을 꽂아놓는 형태인 것 같은데 옷에 너무 주름이 가지 않을까 한 편으로는 걱정도 됩니다.





□ 정말 심플한 스타일의 옷걸이긴 하지만 다양한 색상으로 인해 방마다 하나씩 구비해 놓으면 같은 모양, 다른 느낌을 받을 수도 있을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