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브르 박물관 피라미드처럼 그을음, 연기없이 은은한 벽난로



솔직히 한국에서 벽난로가 있는 집, 그리 많지 않은 것이 사실인데요.

벽난로가 있으면 정말 집이 넓지 않으면 상상도 가지 않는 일인데 우리가 생각하는 벽난로와는 전혀 다른 제품이 있어 하나 소개해 드립니다.





사실 그냥 보면 이거 벽난로가 아니라 집 안에 설치하는 예쁜 소품처럼 비춰지는 측면이 있습니다. 루브르 박물관의 명물이자 흉물이라고 불리는 유리 피라미드. 그것에서 바로 영감을 얻어 디자인한 난로라고 하는데요.


본래 루브르 박물관의 입구이자 지하로 연결되는 공간이기도 합니다.





이번에 제작된 멋진 난로는 난방의 역활은 물론 은은한 불빛으로 조명을 겸하기에 더 실용성 있는 제품입니다.


물론 그 은은한 불 때문에 본래 설치형 난로와는 달리 엄청난 화력을 제공할 수는 없겠지만 기존에 난로를 설치하기 어려웠던 것에 비해 공간을 적게 사용하는 것은 물론, 엄청난 메리트가 하나 더 존재합니다.




그것은 바로 일반적인 난로에서 가장 문제가 될 수 밖에 없는 그을음과 연기가 이 제품에선 발생하지 않는다고 하는데요.


또한 쉽게 이동이 가능하기 때문에 공간 디자인에도 유리하기 때문에 가격만 맞는다고 저도 하나 꼭 들여놓고 싶은 아이템 소품이 되어버렸는데요.





루브프 파이아플레이스는 기본적으로 블랙, 화이트 모델로 출시 예정이며, 가격은 해당 홈페이지 문의를 통해 알 수 있다고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