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한 벤치는 이제 그만! 세계 속 유니크한 디자인의 벤치 2탄



지난 번에 소개해드렸던 세계 각국의 벤치 2탄입니다.


오스트리아 호수 한 가운데 위치한 신기한 벤치는 물론 비가 와도 손잡이를 돌려 앉을 수 있는 의자 등 신기하면서도 유용한 작품들을 소개해 드렸는데요~ 이어서 이번에도 세계 곳곳에 위치한 재미난 벤치들을 모아봤습니다.


매번 비슷한 디자인의 벤치에 질리신 분들이 보기엔 정말 새로운 디자인들이 많으니 꼭 한번 구경하고 가세요.


http://kakawood.tistory.com/250




정말 아이들이 정말 좋아할만한 벤치가 하나 등장했습니다. 그건 바로~ 바로 색연필 벤치가 그 주인공인데요. 우크라이나 키에프에 실제로 사용되고 있는 벤치라고 합니다. 의자 틈사이가 좀 넓은 것이 불안한데 일단 이쁘니까~




마치 바닥 속에 숨어 언제 튀어 나올지 모르는 고래 꼬리 모양으로 생긴 벤치입니다. 작아 보이지만 4명까지 앉을 수 있는 넉넉한 크기라죠~ 고래가 워낙 커야 말이죠~ ㅎㅎㅎㅎ




빈티지 타자기 자판 모양의 벤치입니다. 굉장히 많죠~
물론 타자기 자판처럼 내려 앉진 않는다고 하니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




소리가 나면 더욱 좋겠지만 일단 자리에 앉는 것만으로도 기분 좋을 것만 같은 뮤직 벤치입니다




영국 벤치에 있는 책 벤치라고 하는데 이거 마치 생긴 모양. 그리고 펴진 페이지를 보니 나니아 연대기인 모양입니다. 사자이지만 어찌 보면 이 작품의 주인공이라고 할 수 있는 아슬란, 그리고 루시가 모험을 떠나는 그림이 그려져 있는 것 같네요.




그리고 네덜란드의 상징이라고 볼 수도 있는 튤립 벤치입니다.
앉기 전에는 튤립 모양이지만 앉을 때는 꽃잎을 펴서 앉을 수 있는 의자라네요~




호주 시드니의 커브드 벤치입니다. 마치 조각 공원에 온 듯한 느낌인데요.




그네처럼 보이는 해먹 벤치입니다. 덴마크 코펜하겐에 위치한 벤치로 보기만 해도 몸을 맡기고 싶어지네요. 편하게 누워 책을 읽다보면 어느샌가 좋은 기분으로 잠들 수 있을 것만 같은 해먹 벤치. 우리 공원에도 있었으면 참 좋겠다 싶은 벤치들이 참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