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상상력이 태어나는 픽사 스튜디어 인테리어


최근 3D 애니메이션 [굿 다이노]를 내놓은 픽사 스튜디오


[토이스토리]를 시작으로 [니모를 찾아서],  [인크레더블], [몬스터 주식회사], [월-E] 등 아이들은 물론 어른들에게도 꿈을 심어주었던 픽사스튜디오의 사무실 인테리어는 어떨까요?


흔히들 어떤 이들은 픽사에 근무하는 이들만큼은 영원히 철들지 않는 아이같은 사람들이어야 한다고 말합니다.


꿈의 공장이라고 불리는 이 곳이 기존 사무실처럼 딱딱한 느낌을 주진 않을 것 같은데요.

언제나 꿈과 희망을 심어주는 그들의 공간은 어떻게 꾸며져 있을까요?




■ 사실 외관이나 입구는 픽사치고는 평범한 편입니다(?)






■ 다만 겉으로 보면 평범해 보이지만 건 인테리어가 상당히 재밌습니다.

특히 극 중에서 언제나 오프닝을 책임지고 있는 픽사의 마스코트 룩소 주니어

그리고 그가(?) 언제나 가지고 노는 공이 픽사 정원에 엄청난 사이즈로 재현되어 있습니다.





■ 실물보다 크게 제작된 영화 캐릭터와 자사의 캐릭터들. 제가 정말 좋아하는 아이크도 보이네요.





■ 과거에는 회사들이 쓰지 못해 버린 가구들을 모았다는 이색전력이 있는데요.

단순히 쓰레기를 모은 것이 이로 인해 현재는 찾아볼 수 없는 70년대 희귀한 가구들도 상당히 많다고 합니다.





■ 반대로 이런 세련된 북유럽 스타일의 거실같은 회의실도 갖추고 있습니다.





■ 또한 스튜디오 안에는 수영장과 축구장 등을 갖추고 있고 직원들은 퀵보드를 타고 실내를 돌아다니며 경주용 트랙을 만들어 경쟁하며 일과 여가를 한 곳에서 해결할 수 있습니다.





■ 여기에 탁구테이블은 물론 아케이드 게임기까지 갖추고 있는터라 사무실인지, 천국인지 더이상 분간이 힘들어지고 있는 상황인데요.






■ 특히 픽사의 직원들은 사무실을 직접 꾸밀 수 있다고 하네요.





■ 그저 자신의 책상에 좋아하는 피규어를 올리는 것이 아니라 책상을 시작으로 칸막이, 작업영역을 원하는대로 바꿀 수 있는데, 탑 모양의 이층침대인 터기오두막이나 낙하산 등으로 자신의 개성을 인테리어로 표출하고 표현할 수 있는 것이 타 회사의 작업공간과 가장 큰 차이점으로 볼 수 있습니다.





■ 상상이란 것은 우리의 머릿 속에서 나오긴 하지만, 그것은 어느정도의 경험과 현재의 심정을 대변할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과연 픽사 직원들이 우리가 알고 있는 꽉 막힌 사무실에서 일하고 있었다면 [토이스토리], [라따두이]이나 [월-E]처럼 모든 이들의 심금을 울리는 작품이 탄생할 수 있었을까요?



저작자 표시
신고